당신과 함께 했던, 참으로 호사스러웠던,

나의 빛나는 스물여섯의 여름. 그리고 발리.

 

잊지 않겠습니다.

'바람에나부끼는머리하고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발리  (0) 2012.09.02
[Jakarta]  (0) 2012.07.19
첫 여행, 인도  (0) 2012.07.19
[순간] Singapore flyer  (0) 2012.07.09
먼곳에의 그리움, 전혜린  (0) 2011.11.20
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